.. [울릉도] 셋째날

울릉도 셋째날..
서울에서의 아침과 이곳의 아침은 다를까?
단 몇시간을 잤는데도 눈이 번쩍 떠지니말이다..^^;
숙소 정리를 마치고, 불편한 몸과 배시간에 맞추다보니 이동하는 것이 여의치 않아 도동항을 중심으로 구경을 다녔다. 쇼핑에 가까웠다는...^^;

왼쪽 발바닥은 홍합에 베어 급한데로 지혈을 한터지만 오른쪽 발바닥은 전날 저녁늦게서야 성게가시가 박힌 걸 알았다. 박힌 가시를 제대로 뽑아내지 못해서 그런것인지 부어올라 의료원으로 향했다.
응급실로 가 침대에 누우니 의사샘이 핀셋으로 긁어가며 깊이 박힌 성게가시를 뽑아내셨는데 무지 아팠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는것이 아니라 파생풍병이 의심이 된다면 검사를 하고, 주사를 2대씩이나 맞았으며, 약을 5일치 조제 받아왔다. 순간 '살인의 추억'에서 조용구가 생각났다.. 부들부들 -_-;



알이 체 빠지지 않은 다리에 엉덩이와 팔뚝엔 주사자욱.. 거기에 목감기까지.. 최악의 컨디션이었다..ㅜ_ㅜ 그런 몸을 해 가지고 아침식사로 울릉도 별미 '홍합밥'을 먹었다. 역시 간판대로 원조인듯 미리 예약하지 않으면 안될만큼 성시를 이루는 곳이었다.
김과 간장만 넣어 비벼 먹어야 제맛을 느끼는 것인데, 나물과 함께 넣어 비빈 탓에 ^^; 홍합밥의 제맛을 느끼지 못했지만서도 맛이 일품이었다. 식사를 끝마치고 밖으로 나서는 손님들은 "잘먹고 갑니다" 라고 했는데, 그 인삿말이 괜한 말이 아니였으리라.. 삼청동의 홍합밥보다 당근 우수했다.
식사를 마치고 나와 호박엿 공장에 들려 엿을 사고, 취나물과 부지갱이 그리고 피데기(반건조 오징어)를 샀다. 그리고 99식당에 들러 가방을 맡겼다.


도동항을 중심으로 좌우로 걸을 수 있는 길이 있는 울릉도의 물맑음을 다시한번 입증이라도 하는 듯 했다. 사실.. 왼쪽 해안길은 저녁때 와 봤었지만 물맑음이 이정도일줄이야.. you win!!


떠날 시간이 점점 다가오면서 맡겨두었던 가방을 찾고, 친구의 작업을 위해 잠시 목공소에 들려 향나무를 샀다. 무늬도 좋았지만 무엇보다 서울근방에서 사는 가격의 1/5 수준의 가격이라 너무 좋아했다.


묵호항에 배가 들어왔다.
이른 아침에 도착해 설레였던 도동항의 길이 어느새 익숙해져있다. 바다를 등지고 뒤돌아 마을을 바라본다. 파노라마 처럼 내 발길이 스친 곳마다 편안함이 고스란히 묻어있다.
이 곳 울릉도에서의 짧은 여행기간동안 난 정말 행복했다. 이 느낌.. 얼마만이었던가... 쾌속선에 오르다 잠시 멈춰 울릉도를 바라보고 다음엔 좀 더 행복한 모습으로 찾아오리라 약속한다.
"안녕.. 잘있어.."

2시간 20분정도가 지나니 묵호항에 도착했다.
날씨가 꽤 쌀쌀해 긴팔과 긴바지로 갈아입고 서울행을 서둘렀다.


강원도를 벗어나기까지 안개가 무척 심했는데.. 좀비가 나올 것만같았다. 가뜩이나 친구 차는 와이퍼 상태가 좋지 않았는데..-_ㅜ 다시한번 부들 부들~
서울에 가까워 지면서 잠겼던 목도 나아지고, 상처도 많이 아물고.. 난 이 혼탁한 도시체질일까? 아니야... 아닐거야..
벌써부터 그 섬마을이 그리워진다...


Comment List

  1. Favicon of http://sky1piece.cafe24.com BlogIcon sky1piece 2006.06.08 20:43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물맑은게 사진에 그대로 찍혔네요..
    저도 한번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좋은 사진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www.diriding.com BlogIcon piper 2006.06.08 22:13 address / modify or delete

      좀더 사진을 잘 찍었다면 좋았으련만..
      정말 아름다운 곳이랍니다.
      꼭 한번 그곳을 다녀오시길 바래요~

  2. Favicon of http://mystory2.org/TD BlogIcon 木蓮 2006.06.09 00:40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아! 저두 울릉도 가보고싶오요!
    홍합밥이 넘넘 먹고싶어요..~~ ㅎㅎ아 말할수없이부러워요~!!
    piper 님..체력이 약하신듯해요..음식편식하지마시구 골고루 잘먹어야해요..~
    놀러가면 고생하는것은 감수해야할거에요..그쵸^^*

    컨디션회복은 다 되셨습니까???

    • Favicon of http://www.diriding.com BlogIcon piper 2006.06.09 13:16 address / modify or delete

      꼭 가셔서 경험해 보시길...
      백문이 불여일견입니다..^^
      컨디션 회복은 어느정도 했는데, 저의 체력이 약하다고여? 어찌 그런 생각을 하셨는지...^^a

  3. Favicon of http://liebemoon.ivyro.net BlogIcon liebemoon 2006.06.09 02:31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전 어째 자꾸 먹는 사진으로만 눈이 가는지 .. 홍합밥이 너무
    맛있어보여요!! 으하핫. 배고픈 새벽이라 그런가 T_T
    저도 언제 함 가봐야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

    • Favicon of http://www.diriding.com BlogIcon piper 2006.06.09 13:18 address / modify or delete

      서울 삼청동에도 유명한 홍합밥집이 있으니 그곳에서 간접 체험을 해보시죠..?

  4. Favicon of http://eroday.com BlogIcon 윤군 2006.06.09 10:20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저 절벽 사이에 있는 길은 정말 좋은걸요... 꼭 가보고 싶으네요.

  5. Favicon of http://2kls.net/papa BlogIcon 파파 2006.06.09 12:11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와~ 이쁘긴 한데...저런데 보면 무서워요;;;
    수영을 배웠지만..바다에 빠져 죽을뻔한 이후로...
    물이 무서운데...저런데 보면...후달달-ㅁ-;

    • Favicon of http://www.diriding.com BlogIcon piper 2006.06.09 13:19 address / modify or delete

      저런... 안 좋은 추억이 있으시군요.
      저도 이번에 홍합과 성게에게 호되게 혼쭐이 났답니다..^^;

  6. Favicon of http://lane-s.com BlogIcon Lane 2006.06.09 13:23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몇년전에 울릉도에 갔었는데, 전 3시간 내내 배멀미했던 기억 밖엔 안나는 군요...
    아... 저주받은 여행이었죠..... (-_-)ㅋ

    • Favicon of http://www.diriding.com BlogIcon piper 2006.06.09 13:30 address / modify or delete

      전 다행히 파도가 높지 않아 편안히 다녀올 수 있었죠..^^
      만약 제가 배멀미를 했다해도 그 아름다운 섬을 여행지로 선택한 것을 결코 후회하지 않았을 거에여..

  7. Favicon of http://yeeryu.pe.kr BlogIcon 여인 2006.06.09 15:42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저는 해안일주도로가 건설되기 시작한 '83년에 울릉도를 갔었습니다. 당시 도로라고는 도동항과 저동항 사이 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다른 곳을 가기 위해서는 배를 타야만 했지요.
    울릉도 일주 관광을 하고 돌아와 다음날 배표를 끊고 나자 폭풍 때문에 그만 삼일동안 도동에 갇혀지내야만 했습니다.
    님의 글을 읽으면서 완전히 달라진 울릉도를 다시 한번 가고 싶다는 생각이 물씬 듭니다.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8. Favicon of http://www.neolomo/com/blog BlogIcon neo 2006.06.09 17:41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와우~ 울릉도라니! 멋져요~
    저도 가보고 싶단 생각이 드네요.
    아.. 욕심을 좀더 내서 독도까지? -_-^

  9. Favicon of http://www.kwonyang.com/tt/index.php BlogIcon 권양 2006.06.10 23:08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울릉도.. 정말이지 꼭 가보고 싶은곳인데..
    정말 부러워요~..정말 너무나도 맑은 바닷물..
    아..아~

|  1  |  ···  |  583  |  584  |  585  |  586  |  587  |  588  |  589  |  590  |  591  |  ···  |  87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