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머니는 무엇이다?

아침의 옷을 벗어던진 시간..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이야기..
"살아가는 동안 사랑하는 애인을 만나면서 둘만의 애칭으로 사용하게 된다.
'자기야, 애기야, 허니, 내 사랑'처럼 다양하고 자기들만의 은밀한 약속이 베어있는 독특한 애칭들을 사용하는데, 정작 우리가 사랑하는 어머니란 존재에 대해선 그렇치 못한것 같다."

그런것 같다...

이에 '어머니는 --다'라며, DJ가 던진 물음에 청취자들이 하나씩 답을 넣어갔다.
'바보' 자식밖에 몰라서
'소주' 한국사람에게 소주의 의미처럼 아픈 마음을 달래줘서
'바늘' 귀한 자식일수록 품지 말고 더 강하게 키워야 한다며 매정하게 느껴져서
'마빡이' 골목대장이어서. 온동네 아주머니들과 운동이며 여행이며 집에 거의 계시지 않고 잘 다니셔서..
'물주' 독립하지 못한 자식에게 여전히 물질적인 도움을 주셔서
'착한 거짓말쟁이' 먹을 것 없던 시절 돈까지 꾸어 가며 맛있는 것 챙겨주셔서
'눈물' 생각만하면 눈물이 나서
'공기' 있는듯 없는듯해서
'따스한 아랫목'  따스한 아랫목으로 날 안아주셔서
'숫자1' 숫자 1이 있어야 2가 있고 3이 있으니까.. 어머니가 있어야 가족이 있기 때문에.
'로또다' 어머니에게 태어난 것부터 행운이기때문에
'목덜이' 때론 답답하지만 언제나 따뜻하게 감싸주니까

재미난 답들이지만 내용은 애인의 애칭처럼 가볍게 느껴지지 않는다. 그 분의 존재를 봄꽃처럼 밝게 가볍게 생각하면서 나름 답을 달아보자...
항상 엄마였던 그 분..
.. 나에게 엄마는 킹콩이다!
왜? 영화에서처럼 사랑하는 앤을 위해 목숨까지 바치면서 지켜내려하는 천하무적 내 편!

어머니 건강하세요..

Tag //

Comment List

  1. Favicon of http://child.tistory.com BlogIcon 귤소녀 2007.02.01 23:07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이럴수가 저도 이 라디오 들었어요? 허수경의 러브fm이었나요? 아님 뭔가 sbs 아니면 ebs;;;인데..
    근데요중간에 어떤남자애가 쌩뚱맞게 설에서 자취하는데 엄마가 음식갖다주시고 용돈주시고 방도 치워주시고 다 감사하다 근데 뭐 저희어머니는 음식이맛이없어서 어쩌구저쩌구 맘에안들었어요 그남자~ 전 반찬투정하는사람 별로 안조아하거든여 ㅋㅋㅋ 암튼,!! 저도 그방송들었어요..^^
    그리고 킹콩..! 킹콩이되시려면 더 크고 튼튼하셔야대여~

    • Favicon of http://diriding.com/tt2 BlogIcon piper 2007.02.05 19:08 address / modify or delete

      전 변창립의 세상만들기라는 프로에서 들었는데, 채널은 달랐지만 내용은 유사했던 것 같네요..^^;;
      킹콩은 반찬투정 하지 않죠? ^^;;

  2. Favicon of http://lane-s.com BlogIcon Lane 2007.02.02 08:30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정말 의미심장한 단어들이 많네요.
    어머니를 무어라 부르든 그 단어로 어머니의 모든것이 표현이 될까요.

    그런데 말이지요.
    왜 항상 부모에 대한 이런 이야기들이 나올때, 아버지에 대한건 없을까요.
    왜 맨날 어머니야...

    • Favicon of http://diriding.com/tt2 BlogIcon piper 2007.02.05 19:09 address / modify or delete

      그 무엇으로 해도 부족하죠..
      오늘은 일찍 들어가 울엄니 어깨라도 주물러드려야 할듯 싶어요..

  3. Favicon of http://clara.tistory.com BlogIcon Clara 2007.02.03 00:03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저는 '영원한 내편'이라고 하고 싶네요...
    정말 무슨 일이 있어도...제 편에 서서 생각을 해주시는 엄마..
    맨날 갚아도 갚아도 모자랄 어머님 은혜...

    • Favicon of http://diriding.com/tt2 BlogIcon piper 2007.02.05 19:10 address / modify or delete

      잠시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영원한 내편과 멀리 떨어져있지만 새로운 영원한 내편과 함께 계실 clara님이 부럽다는...

  4.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2007.02.03 00:11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무심코 지나가는 어머니란 존재에..
    무심코 지나가는 단어들을 붙이면서..
    무심코 지나갈 수 없는 의미들을 부여했군요..
    언제나 잊지 말자라고 다짐하면서도..
    언제나 잊어버리고마는 부모님의 사랑이네요...
    반성중...orz....

    • Favicon of http://diriding.com/tt2 BlogIcon piper 2007.02.05 19:12 address / modify or delete

      어쩜 저의 글도 무심코 들은 라디오를 통해 잊어버리지 않기위해 표출한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듭니다.

  5. Favicon of http://opung.tistory.com BlogIcon opung 2009.03.05 10:14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눈물이..

|  1  |  ···  |  463  |  464  |  465  |  466  |  467  |  468  |  469  |  470  |  471  |  ···  |  87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