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까운 내 돈

발렌타인데이는 음력으로 우리 어머니 생신이시다.
더군다나 올해는 환갑을 맞이하셨기에 뜻깊은 선물을 해드리고 싶어 종로를 나가 보았다.

얼마전 귀걸이를 잃어버리셔서 어떤 것을 선물할지에 대해선 고민이 되지 않았지만
어떻게 해 드리냐가 문제였다.
몇번의 갈등을 거듭한 후에야 비로소 3부 다이야로 결정했다!

디자인을 고르고 주문을 하고 집으로 돌아온 그날 저녁
어떻게 아셨는지 어머니가 다음 날까지 계속 전화를 하셔서 주문 취소하라고 하셔서
결국 다른 것으로 대체 하는것으로 하고 '귀걸이 주문'을 취소하기에 이르렀는데...

내가 주문한 날은 구정연휴 마지막 날인 일요일.
주문 취소 요청은 월요일 오전 10시 20분경.
그런데.. 왜 주문 취소에 따른 손해 배상을 5만원씩이나 하란다.

이미 주문이 공장에 들어가 기본공임 + 해리값 등을 내가 지불해야 한다나?
근데, 의문점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첫째. 연휴 마지막 날인 일요일날 공장이 문을 열리 만무하지 않은가?
        그렇다면 주문은 월요일에 들어갔을터인데, 어떻게 그렇게 작업이 신속하게 이뤄지지?
둘째. 일요일날 공장에 작업자들이 있어 오더가 들어갈 수 있더라도 어떻게 바로 내 주문을 해 줄 수 있지?
        일요일날까지 작업을 한다는 것은 그만큼 작업이 많이 밀려있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는 것 아닌가?
셋째. 보통 다이야의 경우 주문하면 작업이 5일정도 소요된다고 한다.
        근데, 나의 경우 일정 빠듯하여 목요일 오후까지 맞춰 주기로 했었다.
        공장에 이미 주문이 들어가 어느정도 진행되었다면 5일 아니 단 이틀이면 작업이 끝나지 않을까?
넷째. 월요일 오전 10시 20분경 전화통화를 할때 금은방 사장님은 병원에 있다고 하셨다.
        그런데 어떻게 그리 신속하게 공장과 커뮤니케이션이 되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결론은 나의 패배!
고스란히 5만원을 내고 말았다.  
아무래도 이번 역시 나의 동안이 패배를 불러 일으킨 것 같다.
이젠 진짜.. 값나가는 거 구매할땐 수염도 기르고 늙수구레하게 하고 가서 하던가 해야지.. -_ㅜ
아~~ 내 돈 아까워...



tip..
1) 주문취소에 따른 손해 배상으로 내가 5만원씩이나 지불한 것이 맞는 것일까?
2) 바위에 계락 던지기라도 좋다. 소보원등에 이 억울한 사연을 올려 그 곳의 불매운동을 일촉즉발 추진해야지!
3) 그 몹쓸 가게 위치
    종묘를 맞은 편 세운상가 아래 약국이 있다. 그 옆에 금은방이 있는데, 그곳 입구는 2곳이다.
    2군데 입구중 오른쪽에 위치한 '다금보석' 이란 가게다.
    내 주변인들을 통해 그 가게 불매운동에 나서리라!!
    코 묻은 돈 쉽게 강탈하는 악덕 자영업자는 물러가라!!!

 

Comment List

  1. Favicon of http://nabilove.net BlogIcon 나비 2008.02.13 21:39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배에 쳐 불러드셨나 봅니다.. 그따구로 장사하고 사네요. 아직도...-_-z...
    그 5만원 어찌보면 별거 아닐수도 있지만, 진짜 돈도 돈이지만 억울하고 아깝고..저도 그런경험 예전에 있어서
    어느정도 이해가 가네요.. 기왕 날린 돈 좋게 생각하세요~ :D

    • Favicon of https://piper.tistory.com BlogIcon Abrellia 2008.02.14 19:49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억울한 사연을 나비님도 갖고 계셨기에 때려주고 싶은 제 심정을 이해해 주시는 군여.
      네네.. 좋게 생각하렵니다..ㅜ_ㅜ

  2. Favicon of https://room4700.tistory.com BlogIcon boonaa 2008.02.13 21:46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ㅋㅋㅋㅋ코 묻은 돈..
    불매 운동에 참여하겠습니다! ...라고 하지만 한번도 보석을 사 본 적이 없는 1人;;


    속상하시겠어요..나쁜늠들.;

    • Favicon of https://piper.tistory.com BlogIcon Abrellia 2008.02.14 19:51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훗날을 위해서라도 이런 사례를 잘 기억해 두세여..^^;
      운동에 동참해 주셔서 감사하고, 나쁜넘들이라고 만방에 일러주신것도 감사해여..^^;;

  3. Favicon of http://clara.tistory.com BlogIcon Clara 2008.02.13 23:30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으~ 정말 못됐네요~
    게다가 5만원이나 한대요? 첨에 살때는 그런말도 없었을텐데..
    인제 그런거 꼼꼼히 미리 물어봐야겠네요.

    • Favicon of https://piper.tistory.com BlogIcon Abrellia 2008.02.14 19:52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말씀처럼 다음부턴 더욱 신중하게 대처해서 이런 불미사런 일을 다시금 겪지 않도로고 해야 겠어요.

  4. Favicon of http://www.alice-inwonderland.com BlogIcon alice 2008.02.14 11:07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아무리해도 그 닳고 닳은 장사꾼들 당해내기는 쉽지 않죠.
    그래도 5만원은 너무 아깝네요.

    • Favicon of https://piper.tistory.com BlogIcon Abrellia 2008.02.14 19:48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장사치들과의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일부분을 배웠다고해야 할까요..
      아까워도 이미 남의 돈이 되어버렸으니 잊어야할거 같아요.ㅜ_ㅜ

  5. kkkk9091 2013.10.15 22:15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저 다금보석 돼지새끼한테 사기당했습니다
    6만원 띠어먹혔습니다..
    아유 죽일놈

|  1  |  ···  |  383  |  384  |  385  |  386  |  387  |  388  |  389  |  390  |  391  |  ···  |  87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