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참토리

남한산성길을 지나 도토리 묵과 메밀싹 요리를 전문으로 하는 '참토리'에 도착했다.
(토요일 3시경에 뱅뱅사거리 부근에서 출발 참토리까지 대략 한시간정도 소요되었다)
이곳은 2주전쯤 VJ특공대를 통해 소개된 맛집이기도 한데, 부모님께 도토리 음식을 맛보여 드리면 좋아하실 것 같아 찾아오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드럽고 단백(?)한 맛이 좋은 도토리유탕(22,000)은 2~3인분정도이며 마지막에 밥을 비벼 먹으면 좋다. 마치 탕수육같아 아이들에게도 좋아할 것 같다. 하지만 탕수육 소스처럼 절대 달지 않다. 앞서 말했듯.. 단백하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았던 '묵사발(6,000)'. 시운한 국물의 칼칼한 맛이 일품. 도토리 유탕에 들어갔던 묵보다 훨씬 탄력이 좋았던거 같고, 신선한 야채들과 함께 밥을 넣어 먹으니 그 맛이 참 맘에 들었다.
참토리 메밀비빔국수(6,000)는 생각만큼은 아니었지만 그런대로 괜챦았고, 참토리 메밀싹전(9,000)과 동동주.. 메밀싹전은 매콤하게 양념된 메밀싹을 싸서 먹는 것인데 매콤과 담백이 멋진 조화를 이룬 음식이다.
(너무 맛나게 먹었던 것일까? 사장님께서 정식때 나오는 것이라며 작지 않은 메밀싹전을 한 그릇 더 내오셨다. 쌩유베리 캄솨~~)
이것저것 먹어보니 굳이 하나하나 시킬 것이 아니라 정식(12,000)을 시켜 먹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봤다.
음식마다 메밀싹이 듬뿍 나와 새로웠고, 맛깔스런 밑반찬과 특히 고사리가 맛있었는데 국내산이었던 거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점의 넓은 주차장 한쪽에선 인근 주민들이 파는 야채들이 즐비하게 놓여져 있었다.
앙증맞게 생긴 오이를 비롯 갖은 야채가 있었다. 고기만 싸들고 와 근처 계곡에서 놀다 이곳에 와 야채꺼리 사면 좋겠단 생각을 해봤다.

참토리 가게 뒷편으로 밤나무가 보였다.
무더운 여름이 지나 저 밤송이들이 익어갈쯤 이곳을 다시 찾으면 주인아저씨 손님들에게 밤 좀 주시려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  |  ···  |  305  |  306  |  307  |  308  |  309  |  310  |  311  |  312  |  313  |  ···  |  87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