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골목길



한여름에도 축축히 젖은 담벼락에
듬성듬성 이빠진 칼 닮은 계단을 따라가면 나오는 
그 골목길 구석엔 뭐가 남았을까?
...
투박한 시멘트 쓰레기통.
퍼세식 화장실향같은 꾸리한 기억.
귀신마냥 섬뜩 살벌한 공포.
제몸하나 밝히줄 모르는 전봇대
분필 쪼가리로 그려낸 낙서들.
무엇이 남아 있을까??
... ...



|  1  |  ···  |  211  |  212  |  213  |  214  |  215  |  216  |  217  |  218  |  219  |  ···  |  87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