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워커'에 해당되는 글 1건

  1. .. [Japan] 시부야, 에비스 #3 (4) 2007.04.16

.. [Japan] 시부야, 에비스 #3

-캣 스트리트
오모테산도에서 시부야로 이어지는 길.
안나수이 매장을 시작으로 제법 맘에 드는 길이다. 늘어선 건물들 1층엔 매장들이 즐비해 오모테산도와 정반대로 혼잡을 피해 쇼핑을 즐길 수 있고, 사는 이들의 모습도 살짝 엿볼 수 있어 느낌이 사뭇 신선했다.
그렇게 10분정도 걸으니 시부야에 도착할 수 있었다.


..시부야
시부야임을 알수 있는 타워레코드가 보인다.
핸드폰 줄정도라면 모를까 그닥 큰 매리트를 느끼지 못했던 도큐핸즈매장에서 다시 한번 타짱의 추억을 떠올리게 했다. 아 그리고 변태를 위한 상품도 판매를 하는데, 제품을 보고 그 용도를 파악하기가 쉽지 않았다..-_-;;
그외에 디즈니랜드, HMV,스페인자카등이 가볼만 한 것같고, 골목골목에 위치한 음식점이나 샵들의 제품들은 아기자기하다.
무엇보다 유명한 100엔 초밥집이 있다. 30분동안 7접시 이상 먹어야 하는데, 그 종류는 생각만큼 다양하지 않지만 회전율이 좋아 음식은 신선하다. 일요일 4시정도께면 기다리지 않고 바로 식사할 수 있다.
시부야 109을 바라보고 있는 시부야 역전은 신호등이 바뀌자 이동하는 인파의 물결은 그야말로 장관이라 할 수 있을 듯 싶다.


.. 에비스
맥주를 맛보기 위해 에비스에 도착. 스카이 워커를 이용했는데, 그 길이는 생각보다 길었다. 역을 나서니 에비스 가든 플레이스를 중심으로 중세적인 느낌을 풍기는 거리가 눈에 들어왔다.
하지만 시간에 늦어 에비스 맥주 기념관에서의 맥주시음은 할 수 없었다. (5시까지 입장해야 하는데, 6시가 되어 도착을 했으니....ㅜ_ㅜ)


그렇게 애석한 마음과 피곤한 몸을 이끌고 방황하다 숙소로 돌아왔다.

- 에피소드 1
숙소로 돌아오는 길엔 한국 유학생의 도움을 받기도 했는데, 지하철 환승하는 방법이 독특했다. 환승역에서 승무원에게 갖고 있는 표를 주고, 원하는 목적지를 말하면 추가 요금을 알려주고 표를 바꿔주는데...^^;;
또 한번은 길을 묻다가 길을 알려주는 아저씨가 자꾸 '앞'이라 말하는데, 당최 '앞'이라니? 가리키는 방향을 아무리 보아도 가야 할 방향이 보이지 않았다. 그때 한 외국인이 말하길 'upstairs' 라고 했다..
결과인즉, 위로 가라고 'up'이라 말한것인데 발음을 '앞'이라 하였고 당황한 난 그걸 우리말로 받아들여 앞만 보았으니.....^^;; 짧았지만 잊지못할 추억을 만든셈이다.
여튼 일본인들의 영어발음 정말 구리다..준코도 그럴까? -_-;;

- 에피소드 2
일본가게에 가면 있는 고양이. 그 이름이 궁금해 호텔로비에서 물었다. 궁금한데 질문을 할 수 없으니 그림으로 그려 물었는데, 바로 알려주었다. ㅋㅋㅋ 그림을 너무 잘 그렸나...^^;;
'마네키네코'. 어쨓튼 이후 이쁘고 저렴한 넘으로 샀다.
근데, 각 업소에 비취되어 있는 마네키네코는 다들 좋은데, 판매하는 것들은 어쩜 하나같이 이상한지 원...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