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볶음'에 해당되는 글 1건

  1. .. 오징어볶음과 배숙 (6) 2008.07.07

.. 오징어볶음과 배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징어볶음

오징어/대파/붉은고추/풋고추/양파/식용유
조림양념장(고추장/설탕/고춧가루/마늘/생강/간장/깨소금/참기름)

오징어볶음은 많이들 해드시니.. 딱히 거론할 것은 없지만 오징어 손질할때 안쪽에 칼집을 만들어가는게 쉽지 않았다.
포인트는 양념장이었는데, '더덕생채'때완 달리 고추장이 고춧가루보다 많이 들어갔다는 거!
또한 대파가 마지막에 들어가는 것인줄 이 날 처음 알았다^^;;
역시나 함께 한 어머니들덕분에 너무나도 맛나게 먹었다는 거! 소면만 먹기엔 너무 아쉬워 비맞으며 편의점에 갔는데, 팔지 않았다. 어찌나 아쉽던지...-_ㅜ
다음부턴 '볶음' 요리 배울때, '햇반'이나 하다못해 '라면사리'라도 가져가야겠다 ^^;;;;
-근데, 요즘 고3 수험생 엄마들은 학생들 시험볼때, 시험감독 하기 위해 학교에 간다더군.  옆에 어머니께서 해주셔서 안 이야기지만... 우리나라 '어머니'들.. 참, 힘들다. 우리나라 '부모' 노릇하기 참 힘들어 보인다..-_-;;;
여기서 잠깐! 우리나라 교육!! 그거 과연 누구의 욕심을 채우기 위한 것일까? 내가 부모가 되어도 그런 욕심을 쉽게 버리진 못하겠지...-_-;;; 심각해~~~



..배숙
배/통후추/생강/황설탕/잣/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다지 어렵지 않다.
이쁘게 자른 배에 통후추를 행과 열을 맞춰 통후추를 꽂아주고, 생강을 적당히 썰어 물어 넣어 끓인다.
끓인 물에 황설탕을 물의 양에 맞춰 넣고, 함께 배도 넣어 잘 끊이면 된다.

맛은.. 음~ 한정식집에서 후식으로 나오는 차맛같다.
생강의 향에 황설탕 빛깔의 달착지근은 물.. 나름 괜챦다.
대추가 있다면 함께 넣어도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을 해 보았다.



엄마가 '더덕생채'를 하셨는데, 내게 맛을 보란다. 역시나 아삭아삭하니 맛이 있었다.
더불어 양념장 만들때 참고하시라고 일러드린 것이 있었는데, 전과 달리 그 방법으로 하니 뭉치지 않고 더덕의 맛을 더 잘 살릴 수 있었다고 하셨다. 남자인 내가 엄마와 하나의 '요리'로 심도(?)있게 이야기 할 수 있다는 게 왠지 낯설었지만 싫지 않았다. 즐거웠다.
요리... 그냥 재미로 시작했는데, 생각지 않은 즐거움을 주니 더욱 열심히 배워야겠다. ^^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