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밀러 할로윈 파티] Shine In The Dark ::: 심장이 아직도 뛴다! vol.2






:: Miller Time is great times with friends!

할로윈 파티를 찾은 멋진 고스트들~!








:: Miller Time is the beat of new music!


2곳으로 나눠진 플로어. 
흥이 더해지면서 DJ가 만들어낸 비트와 다이내믹한 사운드에 클러버들은 블랙홀 안에서 빠져나올 수 없듯 서서히 할로윈의 좀비(?)가 되어가고 있었다. 













낯설었던 만남과 시간은 한 손에 쥐어진 밀러 제뉴인 드래프트와 DJ들이 생산해는 사운드와 영상이 수놓여지기 시작하면서 흥을 만끽하기에 이르렀고, 사운드는 뱀파이어에게 수혈을 해 주는 것 만큼이나 훌륭했다.
그 심장을 흥분시키는 사운드를 직접 체험해 보시길~ KIN !! 










저질 체력 안배 차원에서 잠시 숨을 돌리는데, 케이블 방송사에서 인터뷰하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귀자 포스 미하엘, 에드워드 찾아나선 소시스탈 걸들은 어디가고, 영화 스크림 가면을 쓴 클러버와 경찰 코스튬 플레이를 보여준 걸들이 인터뷰를 하고 있었다. 좌우당간 이 언니들 어쩜 그리 잘 노시던지 완존 쩔어~  











자정을 넘기면서 메인 아티스트, 브룩클린 출신의 일렉트로 듀오 'Trash Yourself'가 등장했다. 섹시한 무대 매너와 파격적인 음악을 선보인다던 이들은 실망시키지 않았다. 
애석하게도 동영상 촬영하겠노라고 센터로 겁없이 나가다 허우대 좋은(?) 언니의 담배빵으로 접촉사고 발생하여 그들의 멋진 공연 모습을 공유할 수 없음이 아쉬울  따름! 겁없이 센터를 헤집었던 것이 화근이지만 금새 바람과 함께 사라진 언니들은 또 뭐냐고요~~~ ㅜ_ㅜ
부상 당한 애기를 뒤로하고, 그들로부터 삘 받아 충만해지니 생생한 현장을 담아내겠다는 종전의 옵저버 모드를 탈피~ 신나게 놀아재끼기 시작하면서 느낀 거지만 ' 나 아직까진 잘 놀아~ (^ㅁ^);; ㅋㅋㅋ'
아쉬운대로 Trash Yourself의 MV를 감상하는 것으로 대신해볼까한다.



 



그렇게 파티의 정점(?)을 찍고나니 피로와 사정으로 인해 먼저 자리를 나섰지만 이후 진행된 '할로윈 코스튭 콘테스트'에선 '테니스의 왕자'를 패러디한 클러버가 선정되어 자그마치 현금 100만원의 상금을 거머쥐었다. 그외에도 다양한 상품들이 현장을 찾은 클러버들에게 돌아갔지만 이미 밀러가 제공한 할로윈 파티 <SHINE IN THE DARK >는 지금까지 접해보지 못한 혹은 다른! 할로윈 문화나 공간, 수놓았던 사운드등은 잊지 못하기에 함께한 것만으로도 절대적인 행운이라 생각하기에 기회를 준 것에 감사할 따름이다.  
이렇듯 그 날의 현장을 떠올리면 여전히 심장이 와방 뛴다.

지난 여름, 2차례 갖었던 < Turn Up The Night >파티를 거쳐 할로윈 파티 < SHINE IN THE DARK >를 통해 보여준 밀러의 파티는 가히 신선한 충격과 아찔한 체험을 선사해주기에 연말에 있을 밀러 파티가 더없이 기대하게 된다! It's Miller Time~!!! 




tip.. 지난 여름에 있었던 TUTN 파티 동영상을 감상해보시길~~~

< Miller Turn Up The Night vol.1>


 




< Miller Turn Up The Night vol.2>

 






|  1  |  ···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  |  6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