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스페파노 광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 [Venezia] 7-day '무라노 섬, 부라노 섬. 그리고 베니스의 마지막 밤' 2009.03.20

.. [Venezia] 7-day '무라노 섬, 부라노 섬. 그리고 베니스의 마지막 밤'


여행의 마지막 날...
기차역은 차가운 아침공기에도 떠나고 오는 여행객들로 붐볐다.
산마르코광장에 도착. 바포레토를 이용 Nove역까지 가서 무라노 행으로 갈아탔다. 그곳에서 무라노까지 30분 내외의 시간이 소요된듯하다. 배멀미를 심하게 하는 터라 긴장되었지만 생각만큼 멀지도 배가 흔들리지도 않았다. 
tip.. 바포레토 노선도와 바포레토 이용할때 사용하는 기계가 있다. 





.. 무리노 섬 Murano Colonna
유리공예가 유명한 섬이다.
집 대문을 열면 바로 발밑으로 바다가 보이는 마을(?)이다.. 여튼 신기했다. 그냥 섬을 한바퀴 돌아볼 심산이었는데, 공장이란 푯말에 이끌려 들어가보니 유리공예를 제작하는 공정을 보여주고 바로 옆 샵에서 판매까지 하고 있었다. 하나 사오고 싶었는데.. 괜챦다 싶은건 50유로는 가볍게 넘었다.. 즉, 생각보다 무척 많이 비쌌다.
현지인들은 사라고 떼쓰지 않아 이곳 저곳 두리번 거리며 구경 잘 할수 있었고, 마을 곳곳에 조각작품들을 볼 수 있었다. 섬인데도 수로가 되어 있다.. 신기하고 재밌어 보였다.
1시간 좀 더 돌았을까? 유리공예 만드는 거 한번 보고 샵에 들어가 어떤 제품들이 있나 보고 그러면서 수로를 따라 정류장으로 왔고, 부리노으로 이동했다. (좀 싱겁다고 해야할까? --;;)






.. 부라노 섬 Burano
세리에리그 아니 착한 마피아 같이 생긴 도우미의 안내로 부라노에 도착했다. 무라노와는 멀리 떨어져 있지 않았다.도착하자마자 나가는 시간을 체크하고, 일주를 시작했다.
안개가 잦아 바다로 나갔다 오는 어부들이 집을 잘 찾기 위해 집집마다 형형색색으로 칠한 것이 이젠 관광명소로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곳이다. 하다못해 교회 입구마저 알록달록. 원색 벽돌의 배레이션이 절정을 이루었다. 또한 레이스 공예도 이곳의 특징이라 했는데, 곳곳의 상점들은 앞다퉈 전시해 놓고 있었다. 그동안 미뤄왔던 기념품도 베니스나 무라노에 비해 저렴한거 같아 샀지만 역시 적은 금액이 아니다....-_ㅜ;;
작은 광장에서 3유로 하는 피자조각을 먹고, 이 동화속에 나올 법한 마을을 떠났다.






산마르코 광장으로 돌아와 산 스테파노 성당, 산 엔절로 광장, 산 스페파노 광장을 지나 아카데미아 다리를 건너 아카데미아(유료)에서 전시되고 있는 미술품들을 관람하고 몇일간 익숙하게 오가던 베니스의 골목길을 다녔다. 그저 이 공간에 있다는 것을 여전히 실감하지 못하는 자신을 위한 마지막 밤의 배려였으리라.
추운 날씨에 젤라또를 먹어보고, 쇼윈도우의 환한 조명으로 밝혀진 골목길에서 밤이 오고 있었다. 




 

처음 베니스에서 내렸던 리알토다리에서 마지막 바포레토에 올랐다.
첫날 낯설음에 갑작스런 소나기까지 텃세를 부리는 듯 했는데 떠날때가 되니 그런 것들이 익숙함으로 변해 있었다.
베니스는 '물의 도시'이기도 하지만 다양한 색을 많은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었기에 내겐 '색의 도시'로 각인되리라.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