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봉'에 해당되는 글 1건

  1. .. [울릉도] 첫째날 (10) 2006.06.06

.. [울릉도] 첫째날



금요일 저녁 11시가 조금 넘어설 무렵 묵호항을 향해 출발했다.
약간 일찍 도착해 차안에서 잠시 눈을 붙였다가 시간 맞춰 일어나 새벽 4시경에 울릉도발 배에 몸을 싣었다.


아침이슬이 체 가시지 않은 시간 울릉도 도동항에 도착했다.
항에 발을 내 딛는 순간.. 그 설레임이란... 어쩜 그 것은 짧은 내 행복한 여행을 예고였는지도 모르겠다.
서둘러 숙소를 잡고(울릉도 여행중 가장 잘못한 것인듯....-_-;)
간단하게 식사를 하고 '성인봉'으로 향했다.
식사비는 최저 6천원부터... 정식으로 일컫어지는 것 백반쯤으로 생각하면 된다.

너무 얕잡아본것일까?
981m나 되는 산을 등반하기란 쉽지 않았다. 시종 산을 오르는 관광객들의 손에 쉬어진 것이 어쩜 그리 맛있어 보이던지... 좀 힘들기는 했지만 어렵사리 정상인 '성인봉'에 도착할 수 있었다.
울릉도 정상에서 구름으로 덮여진 아래 세상을 바라보니 전투적인 불과 하루전날까지의 내 삶이 덧없음을 깨닫게 되었다.
"불어 오는 바람이여.. 시간을 멈춰다오"


성인봉 하산길은 쉬울줄 알았는데, 풀린 다리때문에 그것 역시 쉽지 않았다. 등반하는내내 친구들과의 대화는 대부분 먹고 싶었던 것을 이야기했기 때문이었을까? 돌마저 쿠키를 닮았다.. ^^;


투막집과 나리분지를 보고 천부라는 마을에 도착해 먹은 '따개비 칼국수'
울릉도에서 맛볼 수 있는 것 중 하나로 다소 비린내가 나긴했지만서도 그럭저럭 먹을만했다.


운전기사의 멘트는 마치 에버랜드 사파리 기사님과 막상 막하인듯.. 또 운전은 어쩜 그리도 살벌하게 하시던지.. 그러나 새벽을 꼬박 새고 등산한터라 해안도로를 달리는 내내 좌우로 머리를 흔들며 졸았다..^^;


저녁...우리가 묵었던 숙소는 TV가 없었던터라 친구들과 가볍게 맥주를 마시며, 고스톱을 쳤다. 돈 딴사람이 술과 회를 사기로 하고 말이다. 저녁 10시쯤 도동항으로 나가 회를 샀고, 방파제 근방에서 바닷바람과 새소리를 들으며 술한잔하며,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렇게 첫날이 지나가고 있었다.

--- to be continued




Comment List

  1. 2006.06.07 00:26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www.diriding.com BlogIcon piper 2006.06.07 23:16 address / modify or delete

      네 아주 좋았답니다..
      지적해 주신 부분은 수정했습니다. 저도 좀 당혹스럽더군요..^^;

  2. Favicon of http://iris1018.cafe24.com BlogIcon 아이리스 2006.06.07 08:56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엇...!! 오징어 보셨네요..전 못봣는뎀.. 돌맹이마저 쿠키를 닮았따는 대목에서 피식..^^;; 계속되는 여행기 기대하겠습니다.
    멀미는 안하신듯 하군요..^^ 다행입니다.

    • Favicon of http://www.diriding.com BlogIcon piper 2006.06.07 23:17 address / modify or delete

      오징어가 요즘 잘 안잡힌다고 하시더군요.
      쿠키 닮은 돌맹이.. 정말 그때 무지 배고팠어요.
      멀미는 하지 않았답니다..^^

  3. Favicon of http://ZHDN.COM BlogIcon ZHDN 2006.06.07 13:08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흐음..
    가고싶습니다 -_ㅜ

  4. Favicon of http://mystory2.org/TD BlogIcon 木蓮 2006.06.08 01:36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piper님..울릉도,잘다녀오셨군요..
    얼마나 보고싶었는지..흐흣,,
    테터에 이웃이라고..고작 몇분안사겼는데
    오래못보는줄알고 서운했거든요..반갑습니다.
    아! 파도가 자갈을 긁어내리는 소리가 너무듣고싶습니다.

    • Favicon of http://www.diriding.com BlogIcon piper 2006.06.08 21:47 address / modify or delete

      *^^* 저도 너무 뵙고 싶었답니다..
      그 소리를 녹음이라도 해 올걸 하는 아쉬움이 있네여..

  5. 비리 2006.06.09 14:50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나도울릉도;ㅅ;

  6. Favicon of http://www.kwonyang.com/tt/index.php BlogIcon 권양 2006.06.10 23:10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마치..제가 울릉도를 다녀온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사진들이에요~~ 어쩜 고스란히 그 때의 기분과.감동(?)이 느껴지는건지..
    쵝오십니다~-ㅂ-)b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