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마을'에 해당되는 글 1건

  1. .. 뜨거운 지중해의 태양 아래서 '산토리니 이아마을' (6) 2010.07.30

.. 뜨거운 지중해의 태양 아래서 '산토리니 이아마을'



새로운 풍경을 만날 때
뜨거운 지중해의
햇살 마저도
 즐길 수 있게 된다.




낡은 시멘트들
시간의 흐름이
이렇게 멋진
풍경을 만들어 준다.
 

 





너무 귀엽게 생긴 고양이.
카파 고양이가 또 생각난다. 

 

 




까페의 화장실.
마침 지나가는 배.
멋진 타이밍.

 





너무 더워 들어간 커피숍.
가장 사람들이 많았던 곳
멋진 선셋을 보기 위해
미리 멋진 자리를 잡고
여유롭게 햇살샤워를 받고 있다. 
 






세상에서 가장 단 커피.
점원이 Sweet? 라는
질문에 yes라고 답했을 뿐인데..
세상에서 가장 단..
마시면 마실 수 록
더욱 더  갈증을 느끼게 했던
C.o.f.f.e.e 
훗날, 조금 더 시간이 지나면
산토리니 이아마을 떠올리면
저 커피 때문에 더욱더 스위트
하게 그곳이 기억될지도 모르겠다.
 







 
다른 분들이 마시던 샴페인 기포가 계속 올라 오는
그 모습을 보고 있으니.
꼭 내 마음 같았다. 



 



어떤 사람이 찍어도
멋질 것 같은 산토리니. 








산토리니 이아마을은
생각보다 그늘이 없다.
그늘을 발견하면
한참이나 그곳에 쉬곤 했다.
여유롭게 30분은 쉬었던
어느 골목길.







 뜨겁게 내리 쬐는 태양.
빛나는 에게해. 
 






 이아마을을 우리는 두 번 갔다.
그래서 우리는 서로 다른 선셋 포인트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두번 째 날. 푸른 돔 근처에서
선셋을 기다리던 우리들.
빛과 푸른색의 조화.







 폴라로이드로 사진을 찍고
그 사진을 다시 또 찍고
그 모습을 누군가 또 찍고.
찍고 찍히는 즐거움.

폴라로이드 사진기의 즐거움.







선셋을 보기 위해 성벽으로
몰려드는 사람들. 






 
 점점 붉게 물들어 간다. 







해질녘의 따스한 햇살
너무 아름다운 지중해의 꽃.






  
푸른색을 제외한 색
산토리니에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은 것 처럼
온통 푸르다. 
 

 




 
 산토리니의 어느 샵에서 어느 포토그래퍼가
 찍은 사진을 보았다. 
유난히 한색만 포인트를
잡아 찍은 그 사진들이
나의 시선에 머물렀다..
그래서 나도 낑낑대며 따라서 찍어보고
그렇게 보정도 했다. 왠지 더 멋진 산토리니를
사진 속에서 만나는 순간 :) 
 


 


 
그림자 마저도
낡아 보이는 골목길.







 높고 좁은 골목길 끝에서 푸른 희망을 보았네
흑백이 푸른색으로
변해가는 멋진 섬







 
커피숍에 앉아서 쉬면서 밖을 보는데
 할머니 두 분이 지나가신다.
'아 산토리니에 사시는 할머니 인가?'
하고 생각했는데...
우리가 가는 곳마다
할머니들의 모습이 보이는 것이 아닌가?
' 할머니들도 여행을 오신 거구나..'
라고 그제서야 생각이 들었다.
 
나의 한걸음을 네 걸음에 걸으시면서
아주 천천히 산토리니를 돌아보고 계셨다.
무척이나 천.천.히.
 

나이가 들어도, 몸이 힘들어도
사람들은 여행을 꿈꾸는 구나.
 끝나지 않는 여행.
 
 
 
 Photo by mori canon 5d & olympus pen
 


 [출처] BlogM : http://blog.naver.com/blogmiller/110090327968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