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개구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 제부도 (10) 2008.02.08
  2. .. 삽교호 (19) 2007.02.26

.. 제부도

남이섬만큼이나 친구들의 입에서 오르내리던 '제부도'를 다녀왔다.

인당 1000원하는 입장료를 내고 들어서니 갈라진 바다 사이로 시멘트 바닥 위를 달려 섬안으로 들어섰다.
바다물 아래 시멘트 바닥이 있고, 사이 사이엔 가로등이 있다는 게 이채로웠다.

제부도는 볼거리로 매바위와 산책로가 있고, 먹거리로는 바지락 칼국수가 유명한 듯 보였다.
매바위는 마치 사람의 옆모습에 더 가까워 보였고, 바닷물과 바람등으로 옆면의 바위가 부서지는 모습을 보니 안타까웠다.
물이 빠진 한쪽엔 눈이 소복히 쌓여 있던데.. 어떻게 쌓여있을 수 있지? -_-a
물이 빠지자 마자 눈이 내렸나? 그럼 다른 곳은 왜 눈이 쌓이지 않았을까?

산책로로 가 보았다.
1km는 되지 않더라도 생각보다는 길었던 산책로.
교각에 조명이 설치되어 있었고, 물때가 되니 바닷물이 밑으로 들어서기 시작했다.
노을이 질 무렵에 한층 아름다운 광경을 볼 수 있을 것 같았다.

산책로를 둘러보고 나니 끄~~읕! 이렇게 허무할 수가.. 왜이리 짧어...-_-;;;;;;
안내 아저씨가 물들어오기 시작해서 문을 닫으려 하시는데, 얼른 나왔다.  
서서히 바닷물이 길을 가리기 시작하는 가운데, 물살을 가르며 서둘러 제부도를 빠져나오면서 살짝 고립되지 않을까 하는 약간의 공포(?)가 엄습했다..ㅋㅋ
그덕에 옆면에 튄 바닷물때문에 다음날 세차를 또 했다는 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부도에 즐비한 조개구이집.
5만원에서 12만원까지 다양한 코스 요리가 있었지만 3만원짜리 小짜리로 조개구이를 먹었다.
대천 해수욕장의 조개구이집처럼 무한 리필도 칼국수, 음료수 서비스도 없다.
부산의 청사포만큼 맛있지도 않다..-_-;;
다만, 바지락 칼국수의 국물은 인정할 만큼 시원하다. 이건.. 5천원인가 6천원인가 했던거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는 구름이 가른 태양을 자신의 몸에 드리우는가 싶더니, 이내 제부도로 들어가는 길을 막았다.

.. 삽교호

결혼을 앞둔 친구의 초대로 삽교호를 다녀왔다.
맺어진 인연도 어언 10년이 지났지만 자주 보지 못하는지라 지난날의 기억들을 퍼즐맞추듯 나누며 늦은시간까지 자리를 이어갔다.
총명했던 그 친구는 좋은 대학에서 석사학위까지 받아 연구소 생활을 잘 하는가 싶더니 얼마전 고향까지 떠나며 지금의 그곳에서 터전을 잡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살아가고 있었다. 그 모습은 낯설었고, 분명 신선한 충격이었다.
근데, 이 친구와 만나면 꼭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징크스가 있는데 이번에도 어김없이 생겼다는 거! -_-;;


남부터미널에서 버스를 타면 삽교호까지 1시간이 조금 더 걸린다.
평택항과 서해대교가 있어 수산 시장이 발달해 관광객들이 제법 찾는 듯 했다. 더불어 서해안시대를 맞아  중소기업들의 공장들이 속속 들어와 단지를 형성해 가고 있었다. 그로인한 짧은 생각이 번쩍~
'대한민국 어딜가나 벼락부자가 없는 지역이 없는듯...' 나도 벼락부자가 되고 싶다...-_-a

삽교호에서 맛본 회는 산지와 밀접해 있어서 신선함이 으뜸이었고, 스끼다시들이 다양하고 푸짐하게 나왔다.
(먹느라 정신없어 사진으로 담지 못한 것도 꽤 되는듯..)
자리를 옮겨 조개구이를 먹었는데, 양념된 조개구이와 오랜만에 마셔보는 노란 환타는 제법 기억에 남는다.
(부산 청사포 조개구이는 버터를 넣어 고소한 맛을 강조했다면 삽교호 조개구이는 고추장양념으로 매콤함이 일품이다.)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