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림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 [담양] 담백했던 고을, 담양 2007.08.24

.. [담양] 담백했던 고을, 담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죽림원.
이른 아침에 스리슬쩍(?) 들어와 이곳저곳을 둘러보았다.
입구엔 귀여운 팬더인형들이 자리잡고 있었다.
촉촉히 젖어있는 죽림원 안에 들어서니 바람에 스치우는 대나무 소리에 귀와 코끝이 호강을 한다.
다양한 제목의 산책로..
그 길위에 사랑과 추억을 가득 담아 왔다.
(영화 '알포인트'를 이곳에서 촬영을 했었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우네 식당.
죽림원가는 길에 다리를 건너야 하는데 그 다리옆에 큰 나무를 끼고 안쪽으로 들어가면 '진우네 식당'이 있다.
가게앞에 주~욱 늘어놓은 단무지는 가히 진풍경을 연출했다. 대나무를 이용해서 만든 면발이 새로운 미각을 전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성산성
메타세콰이어가로수길에서 29번국도였던가? -_-;;
그 도로를 따라 금성산성이란 곳으로 발길을 옮겼다.
산성으로 가는 길은 약간의 가파른 길이 있었지만 쉽게 당도할 수 있었다.
삼국시대때 지어졌다고 하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개보수를 했겠지만
튼튼한 성벽은 요새로서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성벽을 따라 올라가보았다.
어느 덧 흐렸던 날은 맑아지고..
오른편으로 보이는 담양호는 마치 한반도의 지형을 닮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렁다리와 용소폭포
비가 내리는 가운데 산 전체로 퍼진 계곡에서 흐르는 물줄기 소리는 여름의 무더위를
잊게 만들었다.
출렁다리..
올라가는 계단이 상당히 가파랗다.
건너편까지 왔다갔다 했는데, 이름값이라도 하듯 다리는 잘도 흔들렸다..
후덜덜~~ 난 아무래도 번지점프는 못할듯 싶다.
 
용소폭포..
산 전체를 흔드는 시원한 물줄기 소리.
도로를 따라 좀 더 위로 올라가보니 산에서 내려온 물을 모아 수영을 즐길 수
있도록 해 놓았다.
가족단위로 놀러오면 참으로 좋을듯 싶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식당 "떡갈비"
말이 필요없는 최고의 떡갈비를 맛볼 수 있는 식당!
가게에 들어서면 도마위에 고기를 올려놓고 다지는 소리가 경쾌하게 들린다. 그 작업만 하시는 분들도 꽤 되었다.
이곳에서도 국수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했는데, 개인적으로 진우네 식당보다 맛있었다. ^^;
또한 갈비탕 국물을 서비스로 주었는데, 맛이 참 시원했다. 도대체 몇그릇을 비웠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다..^^;;
옥돌위에 올려져 나온 떡갈비안엔 살포시 뼈다귀가 자리잡고 있어서 보이는 그대로 보고 한 입 크게 베어 물면 안된다. 여하튼 그 맛은 군수님이 담양 1호 음식점으로 지정할 정도로 최고다.
(2인분 34,000원 - 6대 / 죽면국수 1,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