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지스컬쳐클럽 7번째미션'에 해당되는 글 1건

  1. .. 7th 문화 스토리 '서로 다른 시간과 길에서 만난 한라산 윗세오름' (2) 2008.06.26

.. 7th 문화 스토리 '서로 다른 시간과 길에서 만난 한라산 윗세오름'


어느덧 막바지에 이른 헤지스컬쳐클럽 미션.
그 일곱번째 문화스토리에 작년 3월과 올 6월에 올랐던 한라산 윗세오름에 대한 글을 작성해 보았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http://piper.tistory.com/entry/제주도-2-day-어리목코스-등반과-해수욕)


6월 중순..
여름으로 치닫는 시간에 바다가 아닌 한라산을 어리목코스로 올라가 보았는데, 과거 영실코스로 등반했기에 이번엔 '어리목 코스'를 선택했다.

주차장에서 등반을 준비하는 동안 뭔 관광버스가 이리 많이 오나 했는데, 알고보니 고등학교에서 소풍을 왔더라. 그 친구들의 모습에 측은지심이 드는건..^^;;
등반이 시작되고...
일부 등산로에선 한창 공사중있었다. 계곡에 다리도 만들고 있었으며, 하나 하나 계단을 오르면서 높이를 알려주는 알림판이 위안이 된다. (과연 누가 이 돌에 해발 높이를 세긴걸까?)
1시간이 체 되지 않아 영실코스때와 마찬가지로 평지가 나왔다. 산 정상께에 어리목 코스 절반에 해당하는 2km나 되는 평지라니.. 내리쬐는 햇살을 고스란히 받으며 잘 포장된 평지를 걷다보니 서서히 지루하고 지치는데, 그때마다 분홍빛 감도는 철쭉과 진달래들이 물들인 들판과 2번에 걸쳐 만나 약수터가 힘이 되었다.
운좋게 맑은 날씨에 한라정상이 눈에 들어오고.. 그 아래 '윗세오름'에 가까워지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보자에게 제격이란 '어리목코스'의 평지는 다소 지루하리만큼 길어 개인적으로 반나절 코스라면 '영실코스'가 낫지 않나 싶다. 뭐 주차장에 차만 없었다면 등반과 하산을 영실과 어리목. 각각 달리해서 경험해 보는것이 금상첨화겠지만....
그렇게 두번의 약수를 마시고나니 윗세오름에 오를 수 있었다. 이미 학생들로 득세한 윗세오름에서 지난 겨울 맛본 사발면은 더위도 있고하니 건너뛰기로했다. 하지만 사발면을 맛봐야 하는 것은 꼭 거쳐가야 하는 필코스중 하나! ^^ 소풍 온 학생들과 훈련나온 군인아저씨들에 나같은 관광객들까지.. 왜 이리 많은거야!!-_-++  
윗세오름을 둘러보다보니 지난 겨울과 비교해 확연히 숫자가 줄어든 까마귀들. 녀석들도 더운게지.. 여튼 준비해간 간식거릴 내가 고스란히 먹고나서야 화장실 한번 들르지 못하는 서러움을 안고 내려왔다.

바람에 제 몸 못가누고 날아가버리는 구름 아래로 귀여운 오름들이 보인다. 하산길에는 풀속에서 먹이를 먹고 있는 제법 뿔이 자란 사슴도 만날 수 있었다. 녀석은 사람과의 대면이 처음이 아니었는지 당황하지 아니하고 제 할일을 다 하고 있었다.

높은 산에 오르니 나보다 높던 '오름'들의 모습조차 귀여웠고, 자연의 벗이라 할 수 있는 꽃과 동물들이 하산 길에 동무가 되어 주니 이보다 더 좋은 산행이 어디 있을까 싶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6월 어리목코스에서 바라본 윗세오름과 3월 영실코스에서 바라본 윗세오름의 모습 >
3월이었음에도 정상엔 눈이 녹지 않았다.
영실코스를 통해 윗세오름까지의 모습과 푸르름과 철쭉, 진달래로 분홍빛 감돌던 무더운 6월. 어리목 코스를 통해
오른 윗세오름의 모습을 비교해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월의 한라산 영실코스 더보기">
http://piper.tistory.com/entry/제주도-3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