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상의 소소한 생각들


...
영화 '스카이라인'. 눈요깃거리는 있다치자.. 하지만 그 막판 허무함은 어떻게 달랠 것인가?!
왜 이따위로 영화의 끝맺음을 맺는거냐구!?


...
스치는 사람들 표정에서도 즐거움이 묻어난다. 짜증과 고단함이 가득했던 얼굴들마저도 어느새 웃음을 머금고 있다. 길거리를 가득 채운 캐럴이나 거리를 메우고 있는 크리스마스 장식들 밑에서 어깨가 절로 들썩인다.
크리스마스란 그런 것인가 보다...


...
누가 그러더라... 신용카드, 보험료, 대출이자등 자동이체를 시켜놓은 다음부터 월급은 '사이버 머니'가 되었다고 말이쥐~
그 말 들은 밉상 녀석이 거드는데, "맞고해서 10조가 있는데, 그거 쓰게해주면 안될까?"
그래 난 RPG해서 칼 있는데, 어떻게 할까??!! -_-;;







.. 산타의 답장









.. 벽





세월의 흔적 묻은 벽이 빈티지한 멋을 풍긴다.

....

빛바랜 벽의 모습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소통의 창으로 벽을 사용했구나라는 사실을 엿보게 되지만
정작 지금은 그 누구의 이야기도 알아볼 수 없다는 사실이
아이러니하다.

왜 그랬을까?
다른이의 이야기 위에 자신의 이야길 펼친 까닭일게다.
그렇게 반복하다보니 벽은 다양한 페인트로 입혀지고 떨어졌겠지..
우리의 이기적인 단면을 발견하게 된다.



 



.. [웹툰] 면접장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거야?


.. 성급한 일몰에 대한 섭섭함





피로는 햇빛에 둬야 가장 잘 마른다는 사실과
노화는 땀이 식을 때 진행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니?

몰랐어..
내 몸과 마음이 차츰 병들어 가고 있음이
혹, 땀이 식어가고 있다는 반증일까?

저물어 가는 해를 잡아야 하는데... ! 
더 성장하기 위해 광합성도 해야 하고,
건조할 피도로 얼마든지 남았단 말이야.

... ...



" 왜, 물어보고선 사라져 버리니... "






.. 불쌍한 약지 발가락


의자 다리에 발가락을 부딪혔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걸을때마다 절뚝이게 하는 고통이 예사롭지 않더니만
시퍼렇게 멍이 들었다.
전엔 이런 약한 접촉사고에 멍까지 들지 않았는데, 이젠 걷기조차 불편해질만큼 나약해져버린건가?






Tag // , 일상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