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태지 "버뮤다 트라이앵글 BERMUDA Triangle"



소녀로부터 굴욕을 당하는 서태지의 코믹한 광고가 눈에 띈다. 
신곡 'Bermuda Triangle' 이 독점 탑재된 KTF 서태지폰 광고인데, 핸드폰 독점 탑재와 KTF 홈페이지에서 30초 미리 듣기로 곡의 주제를 예측하는 이벤트가 진행되었을 당시에 대중들로부터 지대한 관심을 받으며 전곡에 대한 궁금증을 일으킨 바 있는 곡이었는데, 온라인에서 공개되었다.

'Bermuda Triangle'로 발표될 2번째 싱글 음반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 ETP 2008 0815 - Seotaiji Live

추적추적 내리는 빗줄기에 너무 느긋함을 부린것일까?
'Death cap for cutie'의 무대는 놓치고, 공연 현장에 도착하니 맥시멈 더 호르몬의 파워풀한 무대가 펼쳐지고 있었다.
잠실야구장내 외야에 설치된 공연 무대는 정말 멋졌다. 무대 중앙 상단에 우주선이 놓여져 있고, 양옆은 스타워즈에서 보았을 법한 모선의 단면을 보는 듯하며 뒤에 숨겨진 스피커에선 엄청난 소리를 내뿜었다.
멋진게 설치된 중앙 상단 우주선에서 서태지가 등장하지 않을까? 하는 추측을 해보았는데.. 적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년만에 조우하는 '드래곤 애쉬'.
더욱 멋져진 그들의 곡을 충분히 들을 수 없었던 짧은 공연시간이 아쉬웠다. 우리 나라에도 이런 그루브한 그룹이 나왔으면 좋겠다.
더 유즈드.. 그들이 얼마나 대단한지는 잘 모르지만서도 어쨓튼 멋진 공연이었다. 귀에 익숙한 곡도 들을 수 있었고, 공연을 마치고 경기 기록실에서 담배 피우며 담소를 나누던 멤버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친절하게 포즈도 취해 많은 이들로부터 카메라 세례를 받았다.

싱글 커버 이미지가 프린팅된 천이 무대를 가리면서 분주하게 스탭들이 움직였다.
그리고 얼마후 그의 등장을 알리는 화면과 사운드.. 드디어.. 8집 싱글타이틀 곡 '모아이'를 열창하며 모습을 드러냈다.
필승, 시대유감, 틱톡, 휴먼드림등을 불렀고, 엔딩곡으로 라이브와이어를 열창했다. 관객들 역시 모든 곡을 함께 열창했는데, 정말 대단했다. 오랜만의 무대가 아쉬웠던지 엔딩곡이 끝나고도 무대 양쪽을 다니며 관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서태지는 무대를 떠났다.
그만을 위해 설치된 듯 무대의 조명과 특수효과등 멋진 음악과 환상적인 조화를 이뤄줬다. 역대 보았던 콘서트와는 차원이 다른 정말이지 서태지다운 최고의 무대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을 장식한 이는...칼이 달린 마이크와 더욱 해괴한 분장으로 등장한 메릴린맨슨.
거침없는 욕설과 흐느끼는 목소리에 밴드 멤버들과의 묘한 동작들. 하나하나가 메릴린 맨슨다웠다. 근데, 왜 언니들은 오지 않은거얌!!!
그리고.. 중간중간에 그의 몸을 볼수 있었는데... 몸에 해로운거 끊고 운동 좀 하라고 얘기하고 싶었다.

멋진 무대와 엄청난 음향을 통해 라이브로 멋진 뮤지션을 만날 수 있었던 ETP 2008.
음악의 귀와 눈을 보다 넓게 가져갈수 있는 좋은 공연이었다. 이런 공연이 지속적으로 진행될수 있길 희망해 본다.



 
[ETP Festival 2008 MBC Special 2008.0827 - Seotaiji Live]


Moai





Heffy End





시대유감





T'ik T'ak





Human Dream





Live Wire




※출처 http://cafe.daum.net/562asp/5nJQ/1220 

.. ETP count down!!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ETP티켓이 도착했다.
ETPFEST(기괴한 태지 사람들의 축제. Eenie Taiji People Festival) 공연이 14~5일 이틀간 서울 잠실에서 진행된다. 올해는 펜타포트의 라인업보다 상대적으로 무게감이 있다. (Travis 공연을 보지 못한 것은 참으로 안타까움~)
특히나 2006년 펜타포트에 이어 두번째인 Dragon Ash를 비롯 Daishi Dance. 그리고 짜릿한(?) 퍼포먼스의 대가 Mariylne Manson 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물론 8집으로 돌아온 서태지도..^^

ETP2008 라인업..
이틀간 진행되는 페스티벌인만큼 메이저급 밴드가 양분되었으면 좋았을텐데, 15일에 몰린듯 하다.
이렇게 되면 한 밴드당 4~5곡정도로 그들의 무대를 만족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이야기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서태지는 조회수도 넘치게 하네!

세자리 넘기가 턱걸이인데...
서태지 음반에 대한 하나의 포스팅으로 조회수가 3배나 증가했다.
서태지의 파워가 대단하긴 하네..^^;;  대단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8월 14일날 만나요~~^^*  
(가사를 외워야 하는데...-_-;;;)



.. 서태지 8집 single - Atomos Part Moai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ture Pound'라는 새로운 장르로 컴백한 서태지.

8집 싱글 '모아이'는 서태지가 여행하며 느낀 생각들을 즐거운 마음을 음악으로 담으려 했다고 한다.
그래서 일까? 전작 '라이브 와이어'에서 보여준 터프한 사운드들을 많이 자제하고 일렉트로닉한 리듬의 선율이 두드러진다.
'음악적 실험'으로 대변되는 그의 새 앨범이 오랜만이라 분명 반가운데 추세와 더운 날씨탓인지 입에 쉽게 붙지 않는다.
서태지였기에 보다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 기대엔 못미치는 듯 싶다. 나역시 자연으로 떠났을때 노래의 감흥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것일까? -_-;;

음반에서 음원으로 변화하고 있는 구매행태에서 음반을 구매한다는 것은 충분한 매리트가 있어야만 한다. 그렇다면 음반 구매에 필요조건들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CD한장 살수 있는 경제력을 갖고 있는 이들에게 서태지의 음반은 필요조건따윈 필요없는 니즈를 가지고 있다.
나또한 누구보다 일찍 들어보고 싶어 한걸음에 음반매장으로 가 구입을 했는데 이번 싱글 앨범엔 총 4곡(리믹스포함)이 수록되어 있음에도 여타 가수들의 정규 앨범 가격과 별차이 없는 수준에서 판매되고 있다. 얼굴한번 보여주지 않은 그냥 그런 속지와 케이스의 퀄러티. 음악외적인 패키지면에선 다른 가수들(음악 내적인 면에서 열과 성의를 그들도 다하지 않는 것은 아니니)의 음반과 비교했을때 분명 싱글임에도 높게 책정되었다.  

새벽부터 줄을 서서 그의 음반을 사고 지금도 매장에선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한정판도 아니고 그저 4년여만의 컴백한 서태지이니까? 음반을 구매하는 이들마다 다른 이유가 있을것이지만 한 뮤지션의 음악을 듣고 싶어 하는 순수한 애정을 피폐해진 상술로 어지럽히지 않았으면 좋겠다.
-1집부터 지금까지 음반을 구매하면서 이런 생각을 한 건 처음이다. 월 만원이 조금 넘는 군인 월급으로 음반샀을때도 비싸단 생각은 하지 않았는데...-

4년 6개월만의 컴백한 서태지라는 뮤지션의 '상품성'에 무게를 두기 보다 불황을 겪고 있는 음반 시장을 위해 시장에서 형성되고 있는 가격에 맞춰 보다 많은 팬들에게 다가가 판매량을 확보했다면 좋지 않았을까?
혹자는 서태지라는 네임밸류가 많은 판매량. 즉, 박리다매에는 어올리지 않는다고 하지만...


그의 천재적인 음악성을 돋보이지 아니하고(?) 판매정책도 바람직하지 못하다면 정규앨범과 또 다른 싱글...
글쎄, 제 아무리 서태지라도 모를 일이다.. -_-;;
나는 여전히 '라이브 와이어'를 부르는 그보다 '난 알아요'의 서태지가 좋다..





 
|  1  |